The browser you are currently connected to is out of date and some features are unavailable.
Use the latest, fast and secure version of the browser!
[p]0409

꽃셈추위(가제)

개화의 달이 와서
솜사탕 같은 나무가 입을 열고
몽글몽글 부드러운 향을 뱉는다

거울방에 갇혀
심연으로 던져질제
이토록 외롭던가

산수유 나무에 핀 금구슬도
벚나무에 핀 단아함도
목련에 핀 백조도
개나리에 핀 병아리도
동풍에 춤춰거늘

내 마음 속 백화만이 꽃셈추위의 서리를 견디는 듯 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