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오브레전드리그오브레전드

Online 1,644

찐따의 생생한 수학여행썰

유머8 months ago심2심
View 2,764Comment 13Vote 22

무자비하게 나를 쏘아붙이며 일방적으로 위해를 가하는 폭력적인 날씨는 아니었지만 가만히 있으면 가랑비에 옷젖듯이 점점 몸의 열을 올리던 상냥한 척을하는 위선적인 날씨였음.

누구도 나의 앞에서 나에대한 험담을 하거나 위협적인 행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모두가 나와는 엮이면 안된다는 내가 모르는 사이에 만들어진 법에 암묵적 동의를 한 것마냥 최대한 나를 모른채할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어째서인지, 또 어떻게서인지 알수 있었음.오기가 생겨 바보인척 뻔뻔스럽게 끼어들면 모두들 기계적인 미소를 띄며 마치 그날 날씨처럼 자연스럽게 마치 어린아이를 타이르듯 천천히,하지만 칼같이 냉정하고 확실하게 나와 거리를 벌렸음.

더위라도 피하고 싶어서 근처에 커피숍으로 갔지만 안일한 판단이었음.모든 테이블에는 우리학교 학생들처럼 보이는 애들이 동태눈깔에 스웨인 일러스트의 스웨인 표정을 하고있는 마치 심술부리다 죽어버린 시체같은 나와는 달리 각각 저마다 생기있는 표정으로 자신들의 일행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음.그 모습을 보자 나도모르게 과연 나는 지금 재네들과 같은 공간에 있는것이 맞는 걸까라는 의문과 어쩌면 사실 지금 모두들 나에대한 험담을 하고 있는게 아닌 걸까라는 이상한 망상이 나의 머릿속을 가득 채웠음.

어찌되었건 여기에는 1초라도 더있고 싶지 않았기에 커피만 사서 나가려고 주문을 하러 카운터로 갔지만 하필 줄까지 길어서 포기하고 그냥 나가려고 했는데 그 순간에 또 그냥 나가면 누군가 재는 왜왔냐고 하면서 나에대한 험담을 하는게 아닐까 하는 되도않는 망상이 나의 머릿속을 가득채웠고 스스로의 행동을 합리화 하기위해서 화장실로 갔음.마렵지 않았기에 소변은 몇방울 찔끔나오고 그쳤지만 마치 누군가에게 자신은 지금 소변을 보러왔다는 것을 인증 받아야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휩싸여 소변기에 30초동안 가만히 서있었음.차가운 물로 손을씻고 내가 화장실에 왔다는 것을 누군가에게 인증이라도 하듯 물에젖어 차갑고 축축해진 손을 탈탈털며 도망치듯 커피숍을 나왔음.너무 덥고 목이말랐기에 무언가를 마시고싶었고 20분의 노력끝에 인적이 드믄 근처 편의점을 찾을수 있었음.머리와 얼굴은 뜨거웠고 발은 아팠으며 머릿속은 엉망진창이었기에 차가운 캔커피를 마치 쓰디쓴 한약 먹듯이 목구멍에 쑤셔넣었음.커피는 차갑고 가벼웠지만 어째서인지 내목구멍을 통과하자 뜨겁고 묵직하게 변했고 이내 기분나쁜 따끔따끔한 감각이 나의목을 감쌓았음

그날의 그 날씨와 커피맛은 아직까지 잊은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잊을수 없을 것같음

스웨인 


어디에 말할곳은 없는데 너무 갑갑해서 여기에씀.양해부탁

Comment

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