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소

“못 잡을 줄 알았지?”…'밀양 가해자' 신상 공개 후 직장 잘렸다

View 269Comment 0Vote 0

부산 철강기업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여 퇴사 처리"

유튜버, 사건의 원흉…피해자 밀양으로 불러낸 주범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 A씨가 회사에서 퇴사 처리됐다.


부산 소재 철강기업은 2일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이에 해당 직원을 퇴사 처리했다”며 “앞으로도 더욱 철저한 윤리 경영을 통해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는 ‘밀양 강OO 못 잡을 줄 알았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A씨를 “밀양 사건의 원흉이자 피해자를 밀양으로 불러낸 주범”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A씨의 집 주소와 직장명 등을 폭로했다.

A씨의 신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인간이 아니고 짐승도 그런 짓 안 한다”, “딸 가진 부모로서 분노한다” 등 A씨를 비판했다. 같은 날 A씨가 회사에서 쫓겨나자 “발 빠른 처리에 감사드린다”, “윤리 경영 빛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전투토끼가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하고 신상을 폭로한 B씨 역시 중견업체에서 퇴직 처리됐다. 해당 업체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사건 관련 직원은 퇴직 처리됐다. 당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공지했다.

앞서 전투토끼는 B씨에 대해 “소년원 처분을 받은 10인 외에도 소년원 처분을 받은 가해자가 더 있다. 그중 한 명이 B씨”라며 “B씨는 앞서 폭로된 가해자와 절친 사이다. 최근에도 밀양에서 골프 모임을 가졌고, 배드민턴 동호회에서 만난 분과 결혼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지난 2004년 경남 밀양시에서 44명의 남학생이 여중생을 1년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 중 단 한 명도 형사 처벌받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샀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가해자 10명을 기소했으며 이들은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았다. 그러나 20명은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으며 나머지 14명은 합의로 공소권 상실 처리를 받았다.                     

Comment

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