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rowser you are currently connected to is out of date and some features are unavailable.
Use the latest, fast and secure version of the browser!
구단별 기대주는 누구? 2022 '롤' 유망주 스카우트 리포트 #1

현재 LCK는 어느 때보다 유망주에 대한 관심이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작년 스카우트 리포트에서 최고의 유망주로 소개된 페이즈 선수가 룰러 선수에 이어서 젠지 원딜을 맡게 되었으며, 광동과 농심을 비롯한 여러 팀이 육성 중심의 팀을 구성하고 있으니까요.

이번 기사는 LCK 팀 관계자 분들에게 아카데미 선수들의 잠재력 및 특성에 대해서 정보를 받아 작성하였으며, 미래에 LCK에서 활약할 선수들을 미리 만나보고 싶은 팬 분들을 위해 LCK 아카데미 유망주들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작성됐습니다. /서준호 필자(index), 편집= 디스이즈게임 김승주 기자

- 스카우트 리포트의 점수는 그 선수가 속한 팀 관계자 분들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수치입니다. 선수들의 특성과 잠재력을 알아보는 정도로만 참고해주세요. 선수마다 작성한 사람이 다르고\, 관점 또한 다르기 때문에 어떤 선수의 점수가 더 높다고 그 선수가 더 뛰어나다고 볼 순 없습니다.

- 챔피언 전적은 2022시즌 솔로 랭크를 참고하였으며\, 계정을 찾지 못한 경우에는 제외했습니다.


# 포지션별 유망주 1~3위 - 탑

 

탑 포지션별 유망주 투표

T1 루키스의 '달' 문정완 선수는 이미 여러 매드무비에 등장할 정도로 뛰어난 피지컬을 가진 선수입니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달 선수가 가진 잠재력은 분명 높지만, 현재 경기력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하네요.

특히 판단력 부분에서 다소 약점이 있다고 평가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T1 셀라 감독의 말에 따르면 현재 달 선수는 생각이 너무 많아 정체기를 겪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합니다.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면 최근 약점이었던 팀워크 부분에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필자의 생각에는 소위 말하는 이 선수가 도달할 수 있는 잠재력의 한계치는 매우 높지만, 현재의 경기력이 엄청난 잠재력에 비해 아쉽다 보니 이러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뚜렷한 장점과 포텐셜이 분명 있기에 판단력 등의 부분을 보완할 수 있다면 엄청난 발전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시저' 심수현 선수는 06년생으로 나이가 어리며, 이번 시즌 솔로 랭크 점수를 1,200점까지 달성할 정도로 피지컬과 캐리력이 충분한 선수입니다. 다만, 아직 경험이 부족한 편이라 라인전 고점 저점이 편차가 꽤 큰 편입니다. 하지만 '로드' 윤한길 감독은 계속해서 경험을 쌓고 실력을 갈고 닦을 수 있다면 크게 성장할 수 있는 선수라고 언급했습니다.

필자의 생각에도 상당히 체급이 좋은 선수입니다. 시저 선수는 이전에 '06 탑차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했는데, 천상계 솔로 랭크에 관심이 많으신 분이라면 한 번 쯤 보셨을 닉네임이죠. 피지컬은 확실히 갖춘 선수인 만큼 빠른 성장이 기대됩니다.

담원 기아 유스의 '시우' 전시우 선수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된 선수이지만, 앞으로 오래 보게 될 것 같습니다. 담원 기아 관계자의 언급에 따르면 아카데미 시리즈에서 가장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준 선수이며, 평소엔 조용하지만 플레이는 매서운 것이 매력 포인트라고 합니다. 또한, 라인전 디테일이 뛰어나고 교전에서의 집중력이 좋다고 언급했습니다.

필자의 생각에도 최근 아카데미 시리즈에서 보여준 경기력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교전 능력이 뛰어나 초반에 잘 풀렸을 때의 존재감이 상당히 뛰어났습니다. 솔로 랭크 데이터가 선수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데이터를 살폈을 때 비교적 평범한 KDA를 기록했음에도 좋은 승률을 기록한 부분도 흥미롭네요.


# 정글 유망주

 

한화생명e스포츠 로드 감독의 말에 따르면 '캡틴' 조승훈 선수의 특징은 피지컬로, 교전 능력이 매우 뛰어납니다. 1위 표를 많이 받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관계자 사이에서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잘 발전할 수 있다면 제 2의 '오너' 문현준 선수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리 신을 잘 다룬다는 점에서도 비슷합니다.

'카림' 오재승 선수는 최근 대단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선수입니다. 농심 '사운드' 김준성 코치의 언급에 따르면 22년 1월 처음 만났을 때는 다이아 2 정도의 티어였다고 합니다. 이후 꾸준하게 코칭을 받고 모범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현재는 농심 아카데미에서 믿을 만한 선수로 성장했다고 하네요. 

필자의 생각에도 정말 대단한 성장세를 보여준 선수가 아닌가 합니다. 특히 '헤카림'은 닉네임의 유래가 됐을 만큼 잘 다루는데요. 연습을 통해 다른 정글 챔피언에도 능숙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이 선수의 성장세를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샤벨' 김단우 선수는 07년생이라는 매우 어린 나이에도 최상위권 점수를 유지하는 선수로 유명합니다. 샤벨 선수를 이전에 지도한 경험이 있는 T1 셀라 감독은 타고난 피지컬을 높게 평가했으며, 현 소속팀인 담원 기아의 관계자는 "설계와 교전 능력이 매우 좋아 소규모 교전에서 적극적으로 이득을 보려 한다. 자신감과 오더 능력도 좋다"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만큼 판단력 부분에서 발전하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선수입니다. 이번 아카데미 시리즈에선 고립되거나 스플릿 운영을 하고 있는 상대 선수를 자주 잡아내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 부분이 샤벨 선수의 이전보다 발전한 모습을 보여준 것 같습니다.
 

# 미드 라인 유망주

 

관계자의 언급에 따르면 담원 기아 유스의 미드라이너 '세인트' 강성인 선수는 3군에서 든든한 맏형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스타일은 '캐리와 트롤은 한 끗 차이'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선수이며, 강한 라인전을 바탕으로 미드-정글 교전에서 훌륭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필자가 느낀 세인트 선수 역시 정말 공격적인 선수였습니다. 교전에서도 상당히 좋은 모습을 자주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공격적인 성향으로 인해 몇 차례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팀을 승리로 이끄는 결정적인 플레이의 빈도가 더 높기 때문에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하반기 아카데미 시리즈 결승전 1세트에서 신드라 상대로 이렐리아를 꺼내든 세인트 선수의 자신감이 경기 내용과 더불어서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한화생명e스포츠 로드 감독의 설명에 따르면 '템페스터' 오영웅 선수는 05년생이며, 특징은 밸런스가 잘 잡힌 육각형 미드라이너라고 합니다. 피지컬적인 부분에서도 뛰어난 포텐을 보여주며 메이지, 칼챔 챔피언폭이 넓어 육각형을 천천히 넓혀나가면서 경험을 쌓으면 무난히 1군에서도 뛸 수 있는 선수가 될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필자의 생각에도 템페스터 선수는 상당히 육각형에 가까운 선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경기를 보진 못했지만 특별한 단점이 없는 느낌이었으며, 프로 무대에 적합한 넒은 챔피언 폭을 가지고 있어 잠재력이 기대됩니다.

DRX '렉스' 스카우터의 언급에 따르면 '예후' 강예후 선수는 안정적인 라인전이 장점이지만 미드라이너로써 보여주는 폭발력은 부족하다고 합니다. 또한 과감한 스킬샷이 좋은 이니시에이팅으로 이어질 때가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필자가 느끼기에는 예후 선수는 상당히 밸런스가 좋은 미드라이너였습니다. 판단력 등의 부분은 경험이 부족한 만큼 아무래도 LCK 선수와 비교했을 때 많이 차이 날 수밖에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이를 제외하면 보면 전반적인 능력이 상당히 좋은 선수라고 볼 수 있습니다. 폭발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는 경우는 거의 없긴 했지만, 반대로 존재감이 아예 없는 경기도 거의 없습니다. 타 팀 관계자 분의 코멘트를 참고하면 메이지 챔피언에 확실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