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rowser you are currently connected to is out of date and some features are unavailable.
Use the latest, fast and secure version of the browser!
설마 롤 하시는데 이 스킨 없는 건 아니져?

<리그 오브 레전드> 유저들에겐 일종의 '민간 신앙'이 존재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스킨 신앙'인데요, 이는 본인이 좋아하거나 대세 스킨을 착용해야만 게임이 제대로 풀리는 걸 뜻합니다. 필자 역시 꿀벌 티모 스킨을 착용하지 않은 게임에서는 심적 부담으로 인해 미니언을 몽땅 흘리는 신비로운 기적을 자주 경험하곤 했습니다. 그만큼 스킨이 가져다주는 무형적 힘은 생각보다 묵직한 편입니다.

이처럼 협곡에 존재하는 챔피언들은 적어도 하나 이상의 스킨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그중에는 유저들이 비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국룰 스킨'도 있습니다. 기본 스킨이 존재함에도 이를 '프리셋'으로 취급할 만큼, 대중성이 뛰어난 스킨을 뜻하죠. 오늘 다뤄볼 주제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대표하는 국룰스킨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 Amitis(주보국) 필자, 편집=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 협곡의 밀리언 셀러 '슈퍼 갤럭시 럼블'\, '프로젝트 애쉬'
  

2014년 출시된 슈퍼 갤럭시 럼블은 여러모로 큰 주목을 받았던 스킨입니다. 화려한 퀄리티로 인해 럼블을 플레이하지 않는 유저들의 시선까지 사로잡았기 때문이죠. 실제로, 이 스킨은 럼블을 모스트로 다루는 유저들 사이에서는 '국룰'로 꼽힐 만큼 엄청난 인기를 자랑합니다.
 

슈퍼 갤럭시 럼블은 스킨 가뭄에 시달렸던 럼블을 구제해준 스킨으로 꼽힌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슈퍼 갤럭시 럼블의 강점은 '이펙트'에 있습니다.  

당시만 해도 럼블은 황야의 폭주족이나 우주 그루브 등 형형색색의 스킨을 보유한 지금과 달리 스킨 가뭄에 시달리는 챔피언이었습니다. 정글 속, 빌지워터 스킨이 있긴 하지만 특별한 효과는 없는 밋밋한 스킨이었죠. 때문에 조금 더 화려한 스킨을 원하는 럼블 유저들의 목소리도 상당히 높았습니다.

반면, 슈퍼 갤럭시 럼블은 화염방사기, 이퀄라이저 등 스킬은 물론 평타 모션에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좌측에 배치된 드릴로 리듬감 있는 공격을 시전하는 만큼, CS 수급에도 도움이 된다는 근거 없는(?) 낭설이 퍼지기도 했고요. 슈퍼 갤럭시 럼블이 국민 럼블 스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베일에 감춰진 암흑 집단, '전국 럼블 협회' 제 1조 1항에 따르면 럼블을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슈퍼 갤럭시 럼블부터 사야 한다는 규율이 존재한다고 합니다. 설마, 럼블 유저임에도 국룰스킨이 없으신 건 아니겠죠? 서둘러 구매하지 않으면 전국 럼블 협회 임원이 여러분의 방문을 두드릴지도 모르니 주의하세요!

▲ 멋: 빨간 선글라스와 망토, 그리고 로봇...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

▲ 효과: 이퀄라이저가 더 잘 깔리는 듯한 기분이랄까. (★★★)

▲ 소리: 말이 너무 많다. (★★★)

▲ 기타: 대한럼블협회 제 1조 1항에 따라 럼블 유저들은 반드시 이 스킨을 착용해야 합니다.

 

화려한 이펙트를 자랑하는 슈퍼 갤럭시 럼블 (출처: 라이엇 게임즈)
  

'스킨에 따라 플레이가 개선될 수 있다'는 <리그 오브 레전드> 유저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말 중 하나인데요, 2016년 출시된 전설급 스킨 '프로젝트: 애쉬'는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좋은 예시로 꼽힙니다. 나진과 킹존 등에서 애쉬로 빛나는 활약을 펼친 '프레이' 김종인 선수 역시 이 스킨을 두고 애쉬 스킨 중 최고라고 평할 정도였으니까요.

프로젝트: 애쉬의 포인트는 '평타 모션'에 있습니다. 애쉬 기본 스킨을 예로 들어보죠. 

일반적인 경우 애쉬의 기본 공격은 '화살집에서 활을 꺼낸 뒤, 활시위에 놓고 장전, 사격'하는 단계를 거칩니다. 게임 내내 쉼 없이 평타를 날려야 하는 원거리 딜러임을 감안하면 다소 복잡하게 느껴집니다. 반면, 프로젝트 애쉬는 활을 꺼내는 과정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활을 당기는 모션만 존재할 뿐이죠. 모션이 단순화된 만큼, 유저 입장에서는 '프로젝트: 애쉬의 평타가 훨씬 부드럽다'고 느끼게 됩니다.


화살집에서 활을 꺼내는 기본 애쉬와 달리 (출처: 스킨스포트라이트)


프로젝트: 애쉬는 곧바로 공격에 돌입한다 (출처: 스킨스포트라이트)
  

프로젝트: 애쉬는 개선된 평타 모션 외에도 기계적 분위기의 세련된 스킬 효과까지 장착된 만큼, 애쉬 유저들의 '원탑 스킨'으로 꼽힙니다. 조용하지만 세련되고, 아름다운 평타까지 갖춘 애쉬 스킨을 찾는다면 프로젝트: 애쉬야 말로 완벽한 해답이 될 수 있을 겁니다.

▲ 멋: 홀로그램과 기계장비, 망토와 화살. 비주얼에선 나무랄 데 없다. (★★★★☆)

▲ 효과: 평타 모션이 확실히 달라졌다. 둔감한 유저라도 충분히 체감될 정도. (★★★★★)

▲ 소리: 궁극기 사용시 애쉬가 내는 '구호' 덕분에 상대가 반응하기 쉽다. (★★★)

▲ 기타: 오랜 시간 애쉬 국민 스킨 자리를 지켜왔지만, '하이눈 애쉬'로 인해 자리를 위협받고 있음.

 

프로젝트: 애쉬 (출처: 라이엇 게임즈)
 


 
# '멋'과 '소리'로 민심 잡았다! 무에타이 리신과 내가 젖소 알리스타
 

2012년 출시된 무에타이 리 신은 앞서 소개한 스킨과는 궤를 달리합니다. 스킬 효과에 전혀 변화가 없는 이른바 '껍데기'만 바뀐 스킨이기 때문이죠. 그럼에도 무에타이 리 신이 리 신 장인 유저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정답은 '멋' 때문입니다.

리 신은 운동과 무예에 능통한 챔피언인 만큼, 테마에 맞는 다양한 스킨이 존재합니다. 그중에서도 무에타이 리 신은 발차기를 활용, 전투를 펼치는 리 신의 이미지를 가장 맛깔나게 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영화 <옹박>을 연상케 하는 근육질 상체와 붉은 머리띠도 포인트로 꼽히고요. 다소 딱딱해진 평타 모션으로 인해 호불호가 갈리긴 하지만, 비주얼만큼은 리 신 스킨 중 최상위권에 해당합니다.

만약 리 신의 음파가 빗나가거나 용의 분노를 활용한 당구킥이 잘 안된다면 그건 여러분의 리 신에 '멋'이 부족하기 때문일 지도 모릅니다. 오늘만큼은 무에타이 리 신으로 부족한 멋을 보충하고 협곡의 타잔이 되어보는 건 어떨까요?

▲ 멋: 대머리라는 이미지를 상쇄할 만큼 멋진 상체. (★★★★☆)

▲ 효과: 절도 있는 동작. 딱딱 끊어지는 모션들도 매력적. (★★★★★)

▲ 소리: 상대를 맞출 때의 소리는 매우 중독성 있다. (★★★★)

▲ 기타: 고된 수행으로 인한 탈모 증세.

  

멋 하나로 국룰 스킨에 이름을 올린 무에타이 리 신 (출처: 라이엇 게임즈)
   

내가 젖소 알리스타는 팀의 사기를 끌어 올릴 수 있는 독특한 기능(?)을 갖춘 스킨입니다. 컨트롤과 숫자 3을 누르면 나오는 스킨 고유의 '종치는 모션' 덕분이죠. 실제로, 이 스킨이 출시된 직후 협곡은 온통 알리스타가 울리는 종소리로 가득 차곤 했습니다. 심지어 같은 챔피언을 고를 수 있는 일반 게임에서는 두 마리의 젖소 알리스타가 출몰, 동시에 종을 치며 상대 멘탈을 저격하는 훈훈한(?) 장면이 나오기도 했고요. 

이처럼 내가 젖소 알리스타의 핵심은 종 연주에 있습니다. 

종을 칠 수 있기에 이 스킨을 쓴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니까요. 또한, 귀여운 젖소 옷을 입을 수 있기에 다소 과격한 비주얼의 알리스타를 부드럽게 만들어준다는 점도 포인트입니다. 만약 아군이 적에게 당해 의기소침해한다면, 악마의 종소리로 기운을 북돋아 주는 건 어떨까요? 지금이야말로 부모님의 안부를 물으며 원거리 딜러와 친해질 기회일 지도 모릅니다!
  

▲ 멋: 젖소 잠옷이 이렇게 잘 어울릴 줄이야. (★★★★☆)

▲ 효과: 알리스타 디자이너도 속을 만큼 귀엽다. (★★)

▲ 소리: 양날의 검 '종치기'는 적은 물론 우리 팀의 정신도 흔든다 (★★★★★)

▲ 기타: 무분별한 종치기는 아군의 탈주를 유발할 수도 있음.

   

땅땅땅땅! 땅땅땅땅땅! 따다땅땅땅!
 
3줄요약
01. 프젝애쉬\, 슈갤럼은 ㄹㅇ 승률 향상에 효과가 있을 듯
02. 무에타이 리 신은 그냥 '간지'다
03. 젖소 알리 커여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