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rowser you are currently connected to is out of date and some features are unavailable.
Use the latest, fast and secure version of the browser!
LOL 모바일 '와일드 리프트', 원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다

8일, 라이엇 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 MOBA <와일드 리프트>가 한국 지역 CBT를 시작하며 유저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2019년 <리그 오브 레전드> 10주년 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뒤 약 1년 만의 일이다. 오랜 기다림에 갈증을 느낀 기자 역시 모처럼 휴대폰을 붙잡고 모바일로 구현된 협곡을 마음껏 누볐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동안 경험해본 <와일드 리프트>는 원작이 가진 고유의 매력을 거의 그대로 품고 있었다. 다양한 캐릭터가 가진 스킬은 물론, 이를 사용할 때 느낄 수 있는 '손맛'까지 그대로 살아있었기 때문이다. 키보드 대신 휴대폰에 샷건을 내려친 기자의 <와일드 리프트> '첫인상'을 공개한다. /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image
(출처: 라이엇 게임즈)


# '와일드 리프트'\, 원작의 맛을 세련되게 구현하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핵심은 각기 다른 역할군을 배정받은 10명의 유저가 다양한 전략과 전술, 스킬을 통해 팀의 승리를 견인하는 것이다. 특히 치열한 전투와 운영 등 여러 요소가 한데 엉키며 펼쳐지는 다양한 게임 구도는 <리그 오브 레전드>가 가진 가장 큰 매력으로 꼽힌다.

모바일 환경으로 구현된 <와일드 리프트> 역시 이러한 원작의 강점을 거의 그대로 옮기는 데 성공했다. 

탑, 정글, 미드, 바텀 등 특유의 역할군은 물론 5:5 구도로 진행되는 게임 구조에 큰 변화가 없을뿐더러, 배경이 되는 협곡 역시 원작과 별다른 차이 없이 구현됐기 때문이다. 또한, 스킬 사용 여부를 두고 펼쳐지는 라인전에서의 숨 막히는 심리전과 여러 스킬이 뒤엉키며 펼쳐지는 치열한 한타 역시 원작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게임 초반, 유저들이 위치하는 '라인'에는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와일드 리프트>는 기본적으로 모든 유저가 좌측 하단에서 게임을 시작한다. 이는 블루, 레드 진영에 따라 위·아래로 시작점이 갈렸던 PC 버전과는 다른 구성이다. 따라서 <와일드 리프트>에서는 '바텀 라인'이 아니라 '2인 라인', '듀오 라인'이라는 명칭이 사용되며 원딜과 서포터가 상단으로 움직이는 이색적인 풍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image
익숙함에 속아 무작정 바텀으로 뛰면 안 된다!



반면 달라진 점도 있다. <와일드 리프트>는 모바일 플랫폼으로 구현된 만큼, 원작에 비해 속도감이 더해졌다. 전반적인 맵 사이즈가 줄어든 데다가 맵 곳곳에 주기적으로 체력과 마나를 회복할 수 있는 '꿀열매'가 생성되어 유저들의 원활한 라인전을 돕는다.

난이도 역시 원작에 비하면 다소 쉽게 느껴진다. <와일드 리프트>는 유저들의 공격을 상대 챔피언이나 체력이 적은 미니언에게 자동으로 타겟팅 시켜준다. 일일이 마우스를 클릭해가며 타깃을 바꿔야 했던 원작과 비교하면 훨씬 쉬운 구조다. 물론 논 타깃 스킬 난이도는 한층 올라가긴 했지만, 이것 역시 '약한 조준 보정'에 가까운 시스템을 지원한다. 

모바일 환경에 따른 변화는 이뿐만이 아니다. 럭스의 '빛의 섬광'이나 이즈리얼의 '정조준 일격' 등 사거리가 긴 스킬을 활용할 경우 Picture in Picture(이하 PIP) 기술을 통해 스킬의 이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와일드 리프트> 간담회와 영상 등을 통해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여기서 한 가지 눈길을 끈 건 PIP 화면을 주시함과 동시에 계속해서 챔피언을 움직일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유저들은 큰 화면을 통해 스킬이 날아가는 것을 보면서도 작은 화면으로 챔피언을 계속해서 컨트롤 할 수 있다. 유저들의 편의성을 최대한 배려한 듯한 부분이다.

기자가 직접 촬영한 관련 영상
https://youtu.be/Wtbi53STJn8



반면 기존 시스템을 그대로 유지한 부분도 있다. 

일반적인 MOBA의 경우, 본진에 귀환하지 않고도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다. 반면 <와일드 리프트>는 아이템을 구매하려면 반드시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귀환'이 단순히 아이템 구매를 넘어 라인 컨트롤과 라인전 주도권이 달린 중요한 요소인 만큼, 모바일에서도 이를 그대로 이어가고자 한 셈이다.



# '와일드 리프트'\, 이식을 넘어 한 발짝 더 나아갔다
 
PC 버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초월급 스킨을 제외하면 캐릭터와 스킨 일러스트 대부분이 2D로 구현되어있다. 물론 일러스트의 품질 자체는 높지만, 몇몇 유저들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일러스트가 특유의 모션이나 컨셉을 살려 풀 3D로 구현되는 타 게임에 비해 다소 심심하다는 평을 내리곤 했다.
 
따라서 본격적인 CBT를 시작하기 전, <와일드 리프트>가 공개했던 '캐릭터 모델링'은 많은 유저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2일 기준, CBT 기간 등장하는 42개 챔피언들은 대부분 PC 버전에 비해 개선된 캐릭터 모델링을 자랑한다. 심지어 초월급 스킨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각 챔피언 스킨들은 개성 있는 포즈와 테마에 맞는 비주얼로 등장한다. <와일드 리프트>가 CBT 중임에도 기자의 현질 욕구가 용솟음친 이유다.

기자가 직접 촬영한 관련 영상
https://youtu.be/a2TGcqTfuec
 

그렇다면 이를 구매할 때 사용되는 재화나, 상점은 어떤 구조를 띠고 있을까. 기본적으로 <와일드 리프트>에 등장하는 상점은 원작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유저들은 게임을 플레이한 뒤 모을 수 있는 '파란 가루'를 통해 챔피언을 구매할 수 있고, 원작의 RP에 해당하는 '와일드 코어'를 구매해 스킨을 살 수도 있다. 이름만 다를 뿐 원작과 완전히 똑같은 구조다.

<와일드 리프트>는 여기에 한 가지 요소를 더 얹었다. 바로 '포로 주화'다. 
 
유저들은 게임 플레이를 통해 포로 주화를 얻게 되는데 이를 통해 사용자 설정 귀환, 마커, 아이콘, 감정 표현, 포즈 등 다양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이를테면 마법사 럭스 스킨의 '준비 완료' 포즈를 구매하면, 게임 진입 전 대기 화면에서 이를 활용할 수 있다. 챔피언 스킨과 감정 표현, 아이콘 정도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꾸밈 요소'가 없었던 원작에 비해 콘텐츠가 한층 늘어난 셈이다.

image 게임을 플레이해 포로 주화를 모으면 

image
다양한 콘텐츠를 획득할 수 있다



# '와일드 리프트'\, 모바일로 <롤>을 플레이해야 할 당위성을 부여하라
 
<와일드 리프트>는 PC 버전 <리그 오브 레전드>를 단순히 이식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여러 요소를 적절히 '업그레이드'하며 유저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따라서 <와일드 리프트>를 플레이해보면 원작의 게임 구조와 핵심 콘텐츠가 빠짐없이 갖춰져 있음과 동시에,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서는 공을 많이 들였다는 것을 쉽게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 챔피언 모델링과 스킨 일러스트 부분은 구태여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고 원작을 그대로 가져올 수 있었음에도 시간과 공을 들여 3D 일러스트로 표현하며 유저들을 만족시키고자 했다. 또한, 게임 시간을 줄이기 위해 단순히 라인전이나 한타 과정 등을 걷어내는 것 대신 최대한 원작 요소를 가져오며 기존 <리그 오브 레전드>의 흐름을 선보이고자 노력한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관련 기사
https://www.thisisgame.com/webzine/news/nboard/4/?n=111012



물론 눈에 밟히는 부분도 있다. 

PC 버전 <리그 오브 레전드>는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이어져 온 '장수 게임'에 속한다. 그만큼 유저들은 기존의 <리그 오브 레전드>가 가진 틀에 익숙해져 있다. 따라서 해당 유저들은 원작과 다른 모습으로 등장한 <와일드 리프트>에 대해 반감을 느낄 수도 있다. 실제로 몇몇 유저는 굳이 PC 버전 <리그 오브 레전드>를 두고 모바일로 게임을 해야 할 이유가 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플랫폼 역시 변수다. 키보드와 마우스를 통해 오랜 시간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긴 유저에게, <와일드 리프트>는 불편하고 낯설게 다가올 수도 있다. 물론 라이엇 게임즈가 이를 대비해 조작 체계를 잘 준비해둔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이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유저가 많은 이유다. 게다가 아직 CBT인 만큼, 종종 발생하는 입력 지연 문제와 불안정한 서버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다.

image
키보드, 마우스에 비하면 분명 낯선 조작 환경이다



라이엇 게임즈 역시 이러한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다. 한국, 일본 지역에 <와일드 리프트> CBT를 시작한 지 이틀 만에 0.5 버전 패치를 진행하며 게임 밸런스를 잡고자 노력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인 예. 특히 해당 패치를 통해 챔피언과 아이템 밸런스뿐 아니라 게임 내에서 활용되는 신호의 가시성을 높이는 등 유저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라이엇 게임즈가 기존 PC 버전 <리그 오브 레전드> 유저들의 눈길을 사로 잡음과 동시에, 신규 유저들의 마음까지 훔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3줄요약
01. PC나 모바일이나
02. 던질 친구들은 던지고
03. 푸짐하게 저지를 친구들은 저지르네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