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rowser you are currently connected to is out of date and some features are unavailable.
Use the latest, fast and secure version of the browser!
약간의 수정과 길이를줄인 운수좋은날

새침하게 흐린 봄눈이  올듯하더니
눈은 아니오고 얼다가만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바다용 협곡이였다.
이날이야 말로 협곡내에서 백정 노릇을하는 헤카림(赫卡里姆) 에게는 정말 오래간만에 닥친 운수좋은날
이었다.  바로앞(중단 바로옆길) 을 습격하다는 우리의 중단 아칼리(阿卡利) 을 따라 적 중단을 우물로 모셔서 선취점을 취한것을 비롯으로 또 습격각 이 있을까 하고
바위게를 어정어정 먹고선 양라인에게 거의 비는듯한 눈결로 길을당겨달라 하다가 마침내 복귀를 원하던
상대위인 다리우스(达里乌斯) 를 우물(井) 로 데려다 주게 되고
첫번에 400전 둘째번에300전 6분 극초반에
그리 흔치 않은일이 였다
그야말로 재수가 옴붙어서
근 10놀이 동안 승 구경도 못한  해 갈임은
230전짜리 용사 110전짜리 신발이
짤랑하고
손바덕에 떨어질제 거의 눈물을 흘릴 만큼 기뻤다
더구나 700전이라는 돈이 그에게 얼마나 유용한지 몰랐다 컬컬한 목에 충전물략한잔 걸칠수 있거니와
그보다도 힘든 하단에게 시야를 밝혀줄수있는
제어와두 를 사다줄수 있음이다.
그의바텀이 적정글에 쿨럭거리는건 벌써 10분도 넘었다 cs(西斯) 도 굶기를 먹다시피하는 길이니 물론 적한번
따본적없다 구태여 잡으려면 못잡을 각도 아니되 그는 적이란놈이 오다보면 무리를 한다는 자기의 신조(信條) 에 해 갈임은 충실하였다 따라서 하단인 베인 (年度之年) 에게 보인적이 없으니 무슨일인지 알 수 없으되 반듯이 앞굴러가지곤
뒷구르기는 커녕  옆구르기 도 못하는걸 보면
병신은 병신인듯.  적이이대도록 커진일에는
몇분전 제어와두 낚시 때문이다
그때도 해 갈임이  돈을 벌어 제어와두를 사어 수풀(草)
에 박으니 적의 제어와두가 보이엇다 해갈임의 말에 의지하면 그씹벌레련(咀嚼咀嚼)이 천방지축(天方地軸) 으로 앞굴러 석궁을 쏘았다 마음은급하고 사거리는 닿지않아 채 주변도 안보고 그오라질년이 석궁은 그만두고125의거리에서  움켜줘 쳐먹더니 적 파이크(紧紧)에게 끌려뒤지고 그때부터 지랄병(吉拉尔病)을 하였다그때 헤카림은
"에이 우라질년 학습력은 할수가없어 못쳐먹어병 쳐먹을려병, 어쩌라는거야! 왜 눈을 바로뜨지못해!" 하고선
배인에게 핑을네 번 후려갈겼다
홉뜬눈은 조금 바루어 졌지만 뜨끈뜨끈한 이슬이 맺혀있었다
해갈임의 눈시울도 뜨끈뜨끈해졌다.
이 병신이 그러고도 먹는데는 물리지 않았다 4분전부터 킬이 먹고싶다고 정글을 졸랐다
"이런 우라질련!  시에스도 못먹는년이 킬은.
또 쳐먹고 던지게라고 하고 야단을 쳐보았건만
못주는 마음이 시원치는 않았다.
인제 킬줄수있다. 앓는 하단옆에서 배고파 보채는
유미(尤米) 에게 먹일 어시도줄수있다
포식자(捕食者)를 손에쥔 해 갈임의 마음은
푼푼하였다. 그러나그의 행운은 그걸로 그치지않았다
뒤에서 <정글러>하고 아칼리 가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그녀가 협곡최강이란건 보자말자 알았다
그녀는 다짜고짜여기서 10초만 기다리라 하였다.
아마도 적정글의 역갱을보길 바라는듯 하였다
해 갈임른 잠시 주저하였자 그는 이격투에 유체화(流体流体化) 도없이  격투하기싫었던것일까?
아니다 절대 아니다 계속해 덤비는 이행운에 조금 겁이났음이다. 그리고집을 나올때 하단의 부탁이 마음에 켕기었다ㅡ 거의 뼈만남은 몰골의 배인이 애걸하며
"다음갱은 하단에요.
우리가 이렇게 힘든데 이번은 하단에요....... "라고 모기소리같이 중얼거리곤 숨을 걸그렁걸그렁 거렸다.
그때 해갈임은 대수롭지 않은 듯이 "압다 ^ㅣ발
맞을년이, 별 개잡소리를 쳐하네맞붙어 땅굴파면 쟤네가 들어올줄 알아."
훌쩍거리며 집가자 베인은 환자붙잡듯 내팔을잡고 "하단오라니까도 그래. 그러면 다음에 와야해요...."
하고 목매인 소리가 뒤를 따랐다.
그렇게 역갱을 성공하고 1킬1어시를 먹은 해갈임은 집을가는중 배인의 말이 떠올랐지만 탑의 협곡의 전령을 도우란말에 달려갔다. 그렇게 전령 까지 먹은 해 갈임은 집을가다 상대정글이자 자신의 친구 녹턴(绿川) 을만나
바위게와 충전형 물약을 나눠먹고선 예기를 나누었다.
" 우리하단이 나갔어. "
" 엥? 엑기 미친놈아 거짓말말어"
"거짓말아녀... 내가 하단 시체를보며 유미 를 쳐들고정글을 도는데.... "
녹턴은 약간 일그러진얼굴과 흥이깨진듯이 말하더니
"원,, 이사람이 참말을하나 거짓말을하나.."
하고선
"그럼일단 집으로들 가세."
하고 해 갈임과 귀환을하더니 해갈임이
끊고서는
"나가긴누가나가" 하고 .
"그오라질년이cs를 죽이지 뭘나가!"
"이사람이 증말미쳣단가 어서 집이나가게"
"안나가 안나간다니까 그래"
해 갈임은 취중에도 제어와드는 잊지않고
하단으로 달린다.
그러나 하단에는 시에스 먹는소리 구르는소리 가 들리지않았다.
무시무시한 정적(静态)ㅡ 이남았을 뿐이다
허나 이 정적을깨뜨리는.
더 커다란 정적 바로 유미가 경험치를 빠는소리다
만일 청각이 예민한사람이면 미니언죽는소리는 들리나 평타소리가 없으니 빈베인을 타고 있단걸 짐작할지도 모른다.
허나 해 헤카림도 이불길한 침묵을 짐작했는지
모른다.
 헤카림 은 탭을 왈칵 눌렀다
구역을나게하는 시에스
떨어진 삿자리에서나온 먼지내 배인과루미의 똥내 가지각색으로 나기 시작했다 제어와드를 박을시간도없이 하단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있는 목청을 다내어 혹청을쳤다
"이런 버러지년이! 갱을 왔는데 호응을 안해!"
소리와 포탑에 쏘이던 대포를 힘껏잡아먹었다.
그러나 배인은 아무반응이 없었다 배인의 몸은 인간이아닌 폴리곤 덩어리를 보는듯 하였다.
유미는 먹던경험치를 먹다말고 컨트롤 +3를 연타한다 그것도 아주 가지각색으로 +2와3을 번갈아가며 연타한다
헤카림은 배인의 머리채를 잡아 흔들며
"이년아 말을해! 말을!
이우라질년아!"
"....."
"....."
"....."
"으응... 아무... 말이없네".     "...."
"정말... 나갔나벼... "
".... 흐하하하하!"
해 갈임은 해탈한듯웃다가 울기를 반복한다
"이년아.... 왜갱을 왔는데 호응을 못하니...."
"왜 호응을... 괴상하게도 오늘은 운수가 좋더라니..."